Pilsner Urquell (Tap)

Posted by 김밖사
2014.07.19 14:00 테이스팅 노트
  • 이름: Pilsner Urquell (필스너 우르켈)
  • 생산: Plzeňský Prazdroj (체코 플젠)
  • 장르: Pilsner
  • ABV: 4.4%
  • 쓴맛: 33 IBUs
  • 홉: Saaz (체코) 를 포함한 Noble 계열


  • 황금빛. 중간 정도의 크기를 가지는 거품은 보기 좋게 형성되고 유지력 또한 만족스럽다.
  • 쌉쌀한 홉의 향이 상당히 싱싱하게 튀어오르고 시럽, 꿀과 같은 진한 달콤함의 인상도 함께 느낄 수 있었다. 병/캔제품에 비해 향이 엄청나게 풍부하다.
  • 상당한 탄산이 처음부터 강하게 혀를 자극한다. 이와 함께 몰트의 고소함과 홉의 쌉쌀함이 거의 완벽하게 어우러지는데 정말 맛있었다. 이후 꿀과 같은 Saaz (자츠) 홉의 인상과 허브 (herbal), 풀 (grassy) 스러운 홉 특유의 인상이 화사하게 퍼지면서 씁쓸함으로 연결된다. 씁쓸함은 병/캔제품에 비해 덜 한 느낌이었다.
  • 아주 살짝 무거운 느낌에 탄산이 상당하다. 병/캔제품보다 더 한 것 같다.
  • 허브스러운 홉의 인상과 함께 잔잔한 쓴맛의 여운이 상당히 만족스럽게 지속되었다.

탭으로는 처음 마셔본 Pilsner Urquell (필스너 우르켈). 결론부터 말하면 정말 맛있다. 맛있는 Pilsner (필스너) 의 모범이라고 생각된다. 크게 과일스럽지는 않지만 꽃, 허브, 건초와 같은 쌉쌀한 홉의 존재감이 상당히 싱싱하게 튀어오르는데 향부터가 정말 개운하다. 강한 탄산과 어우러지면서도 풍부한 맛을 잃지 않아 마시는 내내 기분이 좋았다. 사실 개인적으로 하면 발효 맥주를 즐겨 마시는 편은 아닌데, 항상 이런 맥주를 마실 수 있다면 취향이 바뀔 수도 있을 것 같다. 마신 곳의 맥주와 탭이 상당히 깔끔해 보였는데 유달리 관리가 잘 되서 더 맛있게 느꼈던 것일지도 모르겠다.


'테이스팅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antime India Pale Ale  (0) 2014.07.21
Indica India Pale Ale (Tap)  (0) 2014.07.20
Pilsner Urquell (Tap)  (0) 2014.07.19
Primátor Weizenbier (Tap)  (0) 2014.07.18
Heineken  (0) 2014.07.17
Indica India Pale Ale  (0) 2014.07.16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