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lsner Urquell

Posted by 김밖사
2014.05.06 14:49 테이스팅 노트
  • 이름: Pilsner Urquell (필스너 우르켈)
  • 생산: Plzeňský Prazdroj (체코 플젠)
  • 장르: Pilsner
  • ABV: 4.4%
  • 쓴맛: 33 IBUs
  • 홉: Saaz (체코) 를 포함한 Noble 계열


  • 황금빛. 맑음. 거품의 양은 적당하며 조밀한 편. 유지력도 보통보다 조금 좋은 편.
  • 몰트보다는 건초, 싱거운 비스킷과 같은 쌉쌀한 홉의 향이 그윽하게 풍김. 화사한 부분도 충분히 느껴짐.
  • 홉의 쌉쌀한 맛이 출중하지만 지나치지는 않은 정도. 씁쓸함도 아주 적당한 편이다. 화사한 홉의 인상은 향에 비해서는 다소 부족한 편이다. 마실수록 Saaz (자츠) 홉에서 기인한 꿀과 같은 달큰한 맛이 존재감을 드러낸다. 홉의 풍부함에서 거친 느낌이 물씬 풍긴다. 몰트는 상당히 과일스럽고 화사하며 고소하게 중간맛과 끝맛을 담당한다.
  • 중간 정도의 바디감에 약간 기름진 듯한 인상을 준다.
  • 끝맛이 오래 지속되지는 않지만 적절한 쓴맛의 느낌이 좋다.

최초의 Pilsner (필스너) 라고 알려져 있는 Pilsner Urquell (필스너 우르켈). 그 명성답게 필스너 장르를 정의하는 듯한 정석과도 같은 특징을 보여준다. 홉의 향과 맛, 몰트의 과일스러움, 쓴맛의 3박자가 매우 훌륭하다. 시원하게 마실수록 그 쓴맛이 더 강조되고 시간이 지나면서 꿀과 같은 맛의 존재감이 서서히 나타난다. 비슷한 IBU 레벨을 가진 다른 맥주보다 조금 더 쓰고 거친듯한 인상을 준다. 약간 남성적인 이미지의 맥주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쌉쌀한 맛이 강조되는 독일식 필스너와 부드럽고 화사한 맛이 강조되는 벨기에식 필스너의 중간에 위치하고 있다는 느낌. 역시 필스너의 표준을 제시한다는 생각이다. Noble (노블) 계열의 홉에서 느낄 수 있는 향수와 같은 인공스러운 향이 미지근해지면서 서서히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하는데 개인적으로 이 향을 매우 싫어하기 때문에 빨리 마시는 게 상책이라고 생각한다. 스포츠 관람에 즐겨 마시곤 한다.


'테이스팅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Barrel Trolley Pale Ale  (0) 2014.05.08
Barrel Trolley Belgian White Ale  (0) 2014.05.07
Pilsner Urquell  (0) 2014.05.06
Primátor Weizenbier  (0) 2014.05.03
Erdinger Dunkel  (0) 2014.05.02
Kloud  (0) 2014.04.2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