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il Twin (Tap)

Posted by 김밖사
2014.08.25 14:00 테이스팅 노트
  • 이름: Evil Twin (이블 트윈)
  • 생산: Heretic Brewing Company (미국 캘리포니아)
  • 장르: Amber Ale
  • ABV: 6.8%
  • 쓴맛: 45 IBUs


  • 검붉은색이 콜라색을 연상시킨다. 거품은 적지만 상당히 조밀하며 유지력이 훌륭해서 마음에 들었다.
  • 미국 홉의 시트러스함 (citrusy) 과 함께 짭짤한 인상까지 주는 솔 (piney) 과 열대과일 (fruity) 의 노트를 느꼈다. 이후 카라멜 몰트의 달콤한 인상과 함께 텁텁한 허브 (herbal) 의 향도 조금 감지하였다.
  • 달콤한 카라멜, 약간의 커피와 같은 몰트의 인상이 솔, 리치, 망고스틴과 같은 홉의 인상과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다. 감칠맛이 꽤 좋다. 조금 달지만 상당히 맛있다. 풍성한 조화가 맛의 팔레트를 가득 채우는 편이다. 끝에 약간은 후추의 매운맛과 함께 베리류 과일의 (효모 존재감으로 생각되는) 인상이 은은하다. 쓴맛이나 알콜맛은 크게 두드러지지 않았다.
  • 살짝 무거운 편이라고 생각되며 탄산은 적당했다.
  • 은은한 쓴맛에 열대과일의 달달한 인상이 여운으로 남는다.

아마 최근 몇달간 마신 맥주 중에 가장 만족스러웠던 맥주가 이 맥주가 아니었나 싶다. 처음에 별 정보 없이 Heretic Brewing Company (이단 양조 회사) 라는 이상한 이름의 양조장에서 만든 Evil Twin (이블 트윈, 사악한 쌍둥이) 맥주라길래 무슨 이벤트성 맥주인 줄 알았다. 알고보니 최근 한국에 수입되기 시작한 맥주들이었으며 그냥 모든 맥주의 이름들이 다 고스틱 한 것이 특징이었다. 어쨌든 괴상했던 첫인상과는 달리 상당히 탄탄한 맥주여서 깜짝 놀랐다. Amber Ale (앰버 에일), Red Ale (레드 에일) 로 분류 할 수 있는 맥주인데 장르 답게 몰트와 홉의 기운 모두를 충분히 느낄 수 있었는데, 그 정도가 상당히 풍부하고 깔끔하게 조화를 이루어서 마음에 들었던 맥주다. 주변에서 기회가 된다면 꼭 마셔보기를 추천하고 싶은 좋은 맥주라고 생각한다.


'테이스팅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Asahi Super Dry  (0) 2014.08.27
Miller Genuine Draft  (0) 2014.08.26
Evil Twin (Tap)  (0) 2014.08.25
Libertine Black Ale  (0) 2014.08.24
Heelch O' Hops Double IPA (Tap)  (0) 2014.08.23
Yakima Red  (0) 2014.08.22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