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eston Black Ale

Posted by 김밖사
2014.04.23 21:17 테이스팅 노트
  • 이름: Aleston Black Ale (에일스톤 블랙 에일)
  • 생산: OB (대한민국)
  • 장르: Porter
  • ABV: 5.0%


  • 어두운 색. 거품 생성력은 부족하다. 여느 국산 라거와 마찬가지로 입자도 크며 유지력은 없다시피 하다.
  • 연유, 우유와 같은 향이 느끼하게 퍼진다. 효모의 특징인듯 하다. 그을린 향도 빼놓을 수 없다. 알코올 향은 특별히 찾아볼 수 없다.
  • 달큰한 커피같은 첫 맛이 나자마자 급격하게 사라진다. 태운듯한 맛이 바로 이어진다. 후레시한 홉의 존재감이 확실하지만 몰트의 향이 약해서 그런지 조화롭지는 않다고 느껴진다. 알코올 맛은 특별히 느껴지지 않는다.
  • 보통의 바디감을 가졌으며 중간보다 약간은 강한듯한 탄산을 지녔다. 탄산의 입자나 감이 몹시 투박해서 인위적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 향이나 맛의 지속력이 짧아 여운이 느껴지지 않았다.

탄 맛이 연상되는 끝맛과 탄산이 인위적으로 느껴져 마시기 힘들었다. 전반적으로 맛이 약한 편인듯. 검은색 에일에서 나야하는 맛을 세가지로 요약해서 인조적으로 구현했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마저도 조화롭지 못해 개인적으로 느끼함이 심했다. 마신 뒤 한참을 지나서 맛을 되새겨봤을 때 불편했던 포인트만 기억나는 이상한 개성을 가졌다. 개인적으로 이름도 굉장히 마음에 안드는데 영국식 에일을 표방하면서 포터가 아니라 왜 굳이 블랙 에일이라는 표현을 썼는지 의문이다. 맥주에 대한 상식이 많지 않은 일반인들에게 잘못된 정보를 전달한다는 생각이 들어 언짢기도 했다. 또한 펠렛 홉을 썼다며 홍보했지만, 펠렛 홉은 홉의 종이 아니다. 펠렛 모양으로 가공한 홉을 사용했다는 의미이다. 펠렛 홉을 사용하면 홉의 특징이 더 강하게 묻어나는 경향이 있긴 하지만 이게 라벨에 새길 정도로 자랑할 일인가 싶다. 영국식 에일을 굉장히 좋아하는 나로서는 여러모로 맘에 들지 않는 맥주.


'테이스팅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Kloud  (0) 2014.04.29
Brooklyn East India Pale Ale  (0) 2014.04.27
Weihenstephaner Korbinian (Tap)  (0) 2014.04.25
Aleston Black Ale  (0) 2014.04.23
Brooklyn Brown Ale  (0) 2014.04.22
Hop Ottin' IPA  (0) 2014.04.21
Tags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