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ld River

Posted by 김밖사
2014.06.11 14:00 테이스팅 노트
  • 이름: Wild River (와일드 리버)
  • 생산: Fuller Smith & Turner P.L.C. (잉글랜드 런던)
  • 장르: 미국식 Pale Ale
  • ABV: 4.5%
  • 홉: Liberty (미국), Willamette (미국), Cascade (미국), Chinook (미국)


  • 황금빛과 호박색의 중간쯤 되는 색을 띈다. 바디는 맑으며 거품의 양은 그다지 풍부하지 않았으며 거품의 밀도는 약간 조밀한 편이었지만 유지력이 뛰어나지는 않았다.
  • 몰트의 향보다는 파이니 (Piny) 하고 시트러스한 미국식 홉의 향기가 전반으로 치고 들어온다. 그렇지만 미국식 IPA와 비교하면 강하지 않고 은은한 수준이라고 느껴진다.
  • 미국식 홉을 주로 사용한 만큼 홉의 존재감이 생각보다 상당하다. 첫맛을 지배한다고 표현하는 게 맞을 것 같다. 하지만 떫고 거칠다고 느낄 정도로 과하지는 않다. 묘하게도 쓴맛은 같은 Fuller's 맥주인 London Pride (런던 프라이드) 나 ESB보다 약한 듯 하다. 마실수록 몰트의 비중이 커짐을 느꼈다. 몰트는 처음에는  약간 싱거운 듯 하다가 과일스러운 몰트가 서서히 비중있게 다가왔다. 약간은 사과스러운 맛을 가졌다고 느껴졌다.
  • 바디감은 살짝 가벼운 편이며 탄산은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 떫지 않은 정도의 씁쓸함이 향긋함과 적절한 조화를 이루어 즐거운 여운을 남긴다.

Fuller's 에서 미국 홉을 사용해서 제작한 미국식 Pale Ale (페일 에일) 인 Wild River (와일드 리버) 를 마셔보았다. 미국 홉을 잔뜩 집어넣었다고 한다. 역시 향이나 첫맛에서 기존 Fuller's 맥주들과는 사뭇 다른 인상을 준다. 시트러스하면서도 튀는 홉의 향과 맛이 부족하지 않게 잘 표현된 듯 하다. 과일스러운 몰트의 향과 맛도 이에 묻히지 않을 만큼 마실수록 존재감을 드러내며 한참 마시다보면 홉보다는 몰트의 맛에 집중되엇다. 개인적으로 미국식 페일 에일이라고 하기보단 미국식과 영국식의 좋은 하이브리드라는 생각이 든다.

'테이스팅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Barbãr Bok  (0) 2014.06.13
Hite  (0) 2014.06.12
Wild River  (0) 2014.06.11
Chimay Blue  (0) 2014.06.10
London Porter  (0) 2014.06.09
Golden Pride  (0) 2014.06.08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