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steel Donker

Posted by 김밖사
2014.05.19 19:44 테이스팅 노트
  • 이름: Kasteel Donker (카스틸 동커)
  • 생산: Brewery Vanhonsebrouck (벨기에 서플랑드르)
  • 장르: Belgian Strong Ale (Quadrupel)
  • ABV: 11%


  • 어두운 색. 거품의 양은 많지 않았으며 조밀하고 유지력은 보통이었다.
  • 과일, 특히 베리류의 향기가 풍부하다. 새콤달콤한 냄새, 흑설탕과 같은 단내를 느낄 수 있었다. 공식 홈페이지에서 소개하는 것과 같은 바나나향이나 초콜릿향은 크게 느낄 수 없었다. 알콜향은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 베리류의 과일스러운 맛. 초콜릿과 같은 설탕스러운 단맛이 확 존재감을 드러내가 시작한다. 여느 Belgian Strong Ale (벨지안 스트롱 에일) 처럼 홉의 존재감은 특별히 느낄 수 없었다. 11%의 알코올 수치가 무색하지 않게 상당히 묵직하게 알콜맛이 느껴지는데 첫 입에는 코끝을 확 자극하며 입술이 따가울 정도였다.
  • 입 안에서의 느낌이 그렇게 무겁다고 느끼지는 않았는데 목넘김에서 상당히 묵직하다고 느껴졌다. 탄산은 적은 편이지만 처음 기대했던 것 보다는 조금 있는 편이있다.
  • 쓴맛과 단맛이 잔잔하게 여운을 남긴다. 다크초콜릿을 먹고 난 뒤의 느낌과 상당히 유사한 여운이라고 생각된다.

사실 알콜맛을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알코올이 맥주맛의 일부로 표현되는 독한 맥주, 개인적인 기준으로는 8도가 넘어가는 맥주는 즐겨 마시지 않는다. 오랜만에 벨기에의 10도가 넘는 Kasteel Donker (카스틸 동커) 를 선택했는데, 결론부터 말하면 내 취향은 아니지만 잘 만든 맥주라고 생각된다. 묵직하고 진중한 기운을 풍기면서도 풍부한 과일향을 통해 고급스러운 개성을 표현했다. 단맛이 전반에 걸쳐 강조되는 것이 흠이라면 흠. 끈적한 단맛에서부터 이어지는 알콜향이 조금 느끼하게 다가와서 마지막까지 유쾌하게 마시지는 못했다. 하지만 도수 높은 맥주, 특히 와인스러움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자주 즐길만한 좋은 맥주임에는 틀림없다.

'테이스팅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ESB  (0) 2014.05.28
London Pride  (0) 2014.05.27
Kasteel Donker  (0) 2014.05.19
Old Peculier  (0) 2014.05.18
Monteith's Original Ale  (0) 2014.05.17
London Porter (Tap)  (0) 2014.05.15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