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ney Flats Oatmeal Stout (Tap)

Posted by 김밖사
2014.10.01 22:40 테이스팅 노트
  • 이름: Barney Flats Oatmeal Stout (바니 플랫 오트밀 스타우트)
  • 생산: Anderson Valley Brewing Company (미국 캘리포니아)
  • 장르: Oatmeal Stout
  • ABV: 5.8%
  • 쓴맛: 14 IBUs
  • 홉: Columbus (미국, earthy, spicy, herbal), Northern Brewer (미국, 독일, earthy, piney, herbal)


  • 색: 검은색 바디를 가졌고, 중간 크기의 거품이 약간 적게 형성되는데 거품의 상면은 상당히 크리미함을 볼 수 있다. 유지력도 꽤 좋은 편이다.
  • 향: 처음에는 약간의 금속 냄새가 맡아지며 흙 (earthy), 허브 (herbal) 스러운 홉이 은근히 전반에 나서는 것을 느꼈다. 오히려 향에서 검은 몰트의 스모키함이나 커피, 초콜릿과 같은 인상은 크게 부각되지 않아 조금은 의아했다. 향이 풍성하다고는 볼 수 없다.
  • 맛: 적절한 신맛 이후 약간의 감초 (licorice) 노트가 느껴졌으며 허브 (herbal) 스러운 홉이 상쾌한 느낌 (refreshing) 을 준다. 이후 견과류 (nutty) 의 고소한 인상이 뒤를 잇는다. 모든 맛의 요소가 과하지 않고 잔잔하게 진행된다. 쓴맛도 상당히 약한 편.
  • 감: 오트밀의 쫀득한 느낌이 잘 살아있다. 시종일관 부드럽고 크리미한 질감이 상당히 좋은 인상을 준다. 바디는 약간 무겁다고 생각되며 탄산 역시 조금 적은 편이었다.

사실 한국에서 쉽게 접할 수 있게 된 지는 꽤 시간이 지났는데, 그동안 Oatmeal Stout (오트밀 스타우트) 에 잘 손이 가지 않아서 이제서야 탭으로 접하게 된 Barney Flats Oatmeal Stout (바니 플랫 오트밀 스타우트) 이다. 오트밀의 쫀득하면서도 흐물한 질감이 잘 살아있으며 상당히 부드럽고 쓰지 않아서 검은 맥주가 부담스러웠던 여성들도 쉽게 마실 수 있는 맥주라고 생각한다. 상당히 잔잔한 맛을 가져서 거친 맥주를 원하는 사람에게는 조금 부족할 수도 있겠지만 질감으로 마시는 오트밀 스타우트라는 그 자체로 은근한 개성을 가진 좋은 맥주라고 생각한다.


'테이스팅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ll Hornin' Pumpkin Ale  (0) 2014.10.06
Apricot Wheat (Tap)  (0) 2014.10.03
Barney Flats Oatmeal Stout (Tap)  (0) 2014.10.01
Hoegaarden (OB)  (0) 2014.10.01
Beer Geek Breakfast  (0) 2014.09.30
American Dream  (0) 2014.09.30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