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ertine Black Ale (Tap)

Posted by 김밖사
2014.06.16 14:00 테이스팅 노트
  • 이름: Libertine Black Ale (리버틴 블랙 에일)
  • 생산: BrewDog (스코틀랜드 앨론)
  • 장르: Black IPA
  • ABV: 7.2%
  • 쓴맛: 65 IBUs
  • 홉: Simcoe (미국)


  • 완벽하게 새까만 색에 거품은 약간 적은 편이었으며 고운 입자를 가졌으나 유지력은 보통이었다.
  • 시트러스한 홉의 향에 고소하고 쌉싸름하며 건조한 느낌을 주는 다크초콜릿과 같은 검은 몰트의 향이 충분히 느껴졌다.
  • 홉이 상당히 거칠고 떫은 느낌의 씁쓸함을 선사한다. 단, 단일 홉 (Simcoe) 를 사용하였기 때문에 홉의 맛이 복잡하게 전개되지는 않는 느낌을 받았다. 어쨌든 이러한 강력한 홉의 존재감이 카라멜 몰트 등에서 비롯한 검은 맥주 특유의 풍부하고 복잡한 맛과 잘 어우러진다. 달지 않은 로스팅된 커피, 다크초콜릿과 같은 끝맛이 열대과일스러운 홉의 상당한 씁쓸함과 잘 어울리며 묘한 끝맛을 선사한다. 도수가 꽤 되는 만큼 알코올의 알싸함이 느껴지며 마지막에는 견과류의 고소한 인상도 준다.
  • 질감은 살짝 무겁다고 느껴지고 탄산은 개인적으로는 적절했다. 크리미하고 부드러운 질감은 상당히 마음에 들었다.
  • 상당한 쓴맛을 자랑하는 만큼 마신 뒤에도 여운이 오래도록 지속되며 고소한 몰트의 흔적도 함께 느껴진다.

BrewDog (브루독) 의 핵심 맥주 중 하나인 Libertine Black Ale (리버틴 블랙 에일) 을 탭으로 맛보았다. 역시 개성넘치는 브루독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맥주라고 생각된다. Black IPA (블랙 IPA) 라는 다소 생소한 장르의 맥주. 간단하게 말하면 Porter (포터) 에 쓰일 법한 몰트와 미국식 IPA에 쓰일 법한 홉을 함께 사용하여 만든 맥주라고 할 수 있다. 맛에서도 그러한 특성이 그대로 드러나는데 진득하고 복잡한 맛을 내는 몰트와 강력하게 임팩트를 주는 홉이 따로 놀지 않고 시너지를 내는 느낌을 준다. 진득하고 무거운 맥주를 선호하는 사람과 한 방이 있는 임팩트 강한 맥주를 선호하는 사람 양 쪽을 다 만족시킬 좋은 맥주라고 생각된다.


'테이스팅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5 A.M. Saint (Tap)  (0) 2014.06.18
Jack Hammer  (0) 2014.06.17
Libertine Black Ale (Tap)  (0) 2014.06.16
Punk IPA (Tap)  (0) 2014.06.15
5 A.M. Saint  (0) 2014.06.14
Barbãr Bok  (0) 2014.06.13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