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A.M. Saint

Posted by 김밖사
2014.06.14 14:00 테이스팅 노트
  • 이름: 5 A.M. Saint (파이브 에이엠 세인트)
  • 생산: BrewDog (스코틀랜드 앨론)
  • 장르: 미국식 Amber Ale
  • ABV: 5%
  • 쓴맛:  25 IBUs
  • 홉: 기본으로 Nelson Sauvin (뉴질랜드), Amarillo (미국) 가 사용됨. 드라이 호핑으로 Simcoe (미국), Cascade (미국), Centennial (미국), Ahtanum (미국), Nelson Sauvin (뉴질랜드) 가 사용됨.


  • 아주 진한 호박색이며 붉은 빛이 상당히 감돈다. 조밀한 거품이 적절히 형성된 뒤 꽤 좋은 유지력을 보여줬다.
  • Amber Ale (앰버 에일) 치고 상당히 화사하고 상쾌하며 시트러스한 홉의 향이 풍성하게 감지되지만 과하지는 않고 몰트의 설탕, 카라멜과 같은 달콤한 향과 잘 어우러진다.
  • 생각보다 덜 묵직했다. 찐득한 몰트의 맛이 충분히 느껴짐과 동시에 IPA스러운 떫은 스타일의 씁쓸함도 느껴진다. 약간은 순한 Punk IPA (펑크 IPA) 의 느낌에 고소하면서 달콤하고 약간은 사탕스러운 몰트의 맛이 첫 홉의 맛과 씁쓸한 끝맛을 잘 이어주는 듯 하다. 알콜맛도 아주 약간 감지할 수 있었다. 견과류의 맛은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 기대보다는 가벼운 바디감을 가졌으며 탄산은 딱 좋은 정도.
  • 미국 홉의 씁쓸함이 과하지 않게 여운을 형성한다.

마실때는 몰랐는데 사용된 홉만 여섯종이다. BrewDog (브루독) 의 실험 정신을 느낄 수 있는 맥주라고 생각된다. 확실히 앰버 에일에서 기대하는 수준 이상으로 홉의 성격이 튄다고 생각했었다. 자연스럽게 일반적인 앰버 에일보다는 경쾌한 느낌을 준다. 달달한 몰트가 상쾌한 홉과 잘 어우러져 상당히 맛있다고 느꼈다. 같은 회사의 펑크 IPA와 비교하자면 비슷한 베이스에 홉과 몰트의 비중을 조절한 듯한 느낌을 받았다. 즉, 펑크 IPA가 좀 더 홉에 집중되었다면 5 A.M. Saint는 홉의 비중을 줄이고 그만큼 몰트의 비중을 높여준 듯. 개인적으로 펑크 IPA와 함께 항상 냉장고에 넣어두며 마시고 싶은 맥주이다. 그만큼 개성이 확실하고 마시기 부담스럽지 않은 좋은 맥주라고 생각한다.

'테이스팅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bertine Black Ale (Tap)  (0) 2014.06.16
Punk IPA (Tap)  (0) 2014.06.15
5 A.M. Saint  (0) 2014.06.14
Barbãr Bok  (0) 2014.06.13
Hite  (0) 2014.06.12
Wild River  (0) 2014.06.11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