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ulpin (Tap)

Posted by 김밖사
2014.06.02 01:03 테이스팅 노트
  • 이름: Sculpin (스컬핀)
  • 생산: Ballast Point Brewery (미국 캘리포니아)
  • 장르: 미국식 IPA
  • ABV: 7.0%
  • 쓴맛: 70 IBUs


  • 황금색이나 귤색으로 묘사할 수 있을 것 같으며 약간 탁하다. 거품 입자는 약간 큰 편이며 유지력은 훌륭하다고 보여진다.
  • 굳이 코를 대지 않아도 엄청난 홉의 향이 공격적으로 다가온다. 귤, 자몽과 같은 전형적인 미국식 홉의 향이다.
  • 맛에서도 역시 귤과 같은 시트러스한 홉이 공격적으로 맛을 뽐낸다. 이후 약간 달달한 몰트의 맛이 나기가 무섭게 거칠고 떫은 스타일의 쓴맛이 존재감을 드러낸다. 목넘김도 약간은 부담을 주는게 부드럽게 넘어가는 스타일의 맥주는 아닌 것 같다. 몰트의 달콤함은 질감으로만 느껴지는 정도라고 묘사할 수 있을 것 같다.
  • 질감은 살짝 무겁고 탄산은 중간보다 약간 적은 편이라고 기억한다.
  • 화사한 홉의 향과 꽤 강한 쓴맛이 오래 여운을 남긴다.

미국식 IPA의 끝판왕 중 하나라는, 이제는 꽤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진 Sculpin (스컬핀) 을 오랜만에 다시 마셨다. 서빙되는 중에도 홉의 향이 코를 자극할 정도로 홉의 공격성(?)이 꽤 강하다고 생각되는 IPA이다. 모든 미국식 IPA를 다 마셔보지는 못했지만 적어도 내가 여태껏 마셔본 제품들 중에서는 가장 거칠다고 생각된다. 여기저기서 좋은 평가를 받는 이유도 이러한 특징이 IPA의 성격에 잘 부합하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홉으로 시작해서 홉으로 끝나는 미국식 IPA를 가장 잘, 약간은 과장되게 표현한 맥주라고 생각되며 개인적으로 병제품보다 탭으로 마시는 편을 훨씬 선호한다. 임팩트 있는 특별한 성격의 맥주를 접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먼저 추천하고 싶은 맥주 중 하나이다. 거칠고 쓰기 때문에 음용성 자체도 뛰어난 편은 아니라는게 흠이다. 다소 가볍게 마실 수 있는 IPA를 찾는다면 Brewdog의 Punk IPA 편을 더 추천하고 싶다. 

'테이스팅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ngal Lancer (India Pale Ale)  (0) 2014.06.03
Carlsberg  (0) 2014.06.02
Sculpin (Tap)  (0) 2014.06.02
ESB  (0) 2014.05.28
London Pride  (0) 2014.05.27
Kasteel Donker  (0) 2014.05.19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