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oud

Posted by 김밖사
2014.04.29 18:23 테이스팅 노트
  • 이름: Kloud (클라우드)
  • 생산: 롯데 (대한민국)
  • 장르: Pale Lager
  • ABV: 5.0%
  • 홉: Hallertauer 계열의 홉 (독일) 50% 이상 포함


  • Pale Lager (페일 라거) 답게 매우 밝은 색. 금빛보다는 노랗다는 인상. 탁하지 않고 매우 투명하다. 구름과 같은 거품이 특징이기 때문에 Kloud (클라우드) 라는 이름을 붙였다는 설명이 무색하게 거품의 양이 적고 입자가 크며 유지력은 없다시피 하다. 전형적인 한국 맥주의 거품.
  • 향이 풍부하지는 않지만 존재했다. 잼과 같은 달콤한 몰트의 향과 홉의 화사한 향.
  • 구수한 몰트의 맛이 확실히 느껴지며 홉의 경우 존재감이 느껴지기는 하지만 여느 페일 라거와 다르지 않게 인상적이지는 않다. 맛이 없다. 쓴 맛은 거의 없다.
  • 매우 가벼운 바디감. 부드러운 편이다.
  • 탄산은 중간 정도. 한국 맥주 치고는 약간 적은 편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 마시고 난 뒤 여운은 없었다.

새로운 국산 페일 라거. 기존 한국 맥주의 알 수 없는 맛없음의 틀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았다. 즉, 마셨을 때 한국 맥주라는 것을 알아챌 수 있는 정도. 하지만 몰트나 홉의 맛이 확실히 (풍부하게 다가오지는 않지만) 존재감을 나타낸다는 측면에서 다른 한국 맥주보다 조금 더 점수를 주고 싶다. 공법에 대해서 한 마디 하자면, 오리지날 그라비티는 사실 딱히 자랑할 일이 아니고 좋은 맥주를 위해서는 당연한 것이다. 또한 나는 우리나라 맥주의 바보같은 탄산의 성격이 하이 그라비티 공법을 사용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 맥주를 마셔보니 한국 맥주가 맛없는 이유는 단순히 공법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뭐가 문제일까.


'테이스팅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Primátor Weizenbier  (0) 2014.05.03
Erdinger Dunkel  (0) 2014.05.02
Kloud  (0) 2014.04.29
Brooklyn East India Pale Ale  (0) 2014.04.27
Weihenstephaner Korbinian (Tap)  (0) 2014.04.25
Aleston Black Ale  (0) 2014.04.23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