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iot IPA (Tap)

Posted by 김밖사
2014. 7. 13. 14:00 테이스팅 노트
  • 이름: Idiot IPA (이디엇 IPA)
  • 생산: Coronado Brewing Company (미국 캘리포니아)
  • 장르: Imperial IPA
  • ABV: 8.5%
  • 쓴맛: 90 IBUs
  • 홉: Nugget (미국), Columbus (미국), Centennial (미국), Chinook (미국), Cascade (미국)
  • 특이사항: 흑설탕 첨가


  • 황금빛을 띄는 오렌지색 정도로 색을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 탁하다. 거품은 조밀한 편이고 유지력은 보통으로 보여진다.
  • 상큼한 시트러스한 향이 튀어오른 뒤 솔 (piney) 향, 약간의 풀 (grassy) 향도 느껴진다. 미국 홉의 특징을 고루 갖춘 향이라고 생각된다. 달콤한 몰트의 향도 때때로 감지되었다.
  • 살짝은 가루약같은 농도 진한 씁쓸함이 첫맛부터 상당한데 이게 약간은 인공적인 느낌이라 당황스러웠다. 향과는 대조적으로 화사하고 상쾌한 인상보다는 뭉글뭉글한 감귤같은 인상을 주며 몰트와의 조화가 약간은 느끼하게 다가왔다. 쌉쌀하고 떫은 끝맛의 느낌은 생각보다 크지 않아서 의외였다. 더불에 끝맛에 약간은 매콤한 (spicy) 홉의 인상도 받았다. 시트러스하면서도 몰트의 인상이 부족하지 않아 전반적으로 입 안을 가득 메우는 풍성함은 훌륭했다.
  • 미끄덩한 질감을 가졌으며 무게감은 중간쯤이라고 생각되었고 탄산 역시 중간 레벨이라고 느껴졌다.
  • 감귤 껍질을 짰을 때 나오는 즙 같은 달달하면서도 시큼한 인상이 여운으로 남는다. 씁쓸함이 은은하게 꽤 오래 지속되었다.

맛이 바보같은건지 마시면 바보가 되는건지 어쨌든 이름이 바보같은 Idiot IPA (이디엇 IPA) 를 탭으로 마셔보았다. Imperial IPA (임페리얼 IPA) 답게 진한 도수와 함께 맛에서도 형님같은 인상을 주는데 처음부터 상당한 쓴맛이 혀를 자극하며 약간은 무른 감귤로 만든 감귤주스의 끈적한 인상이 뒤를 받치는 느낌이다. 이후 달콤한 몰트의 인상이 잠시 나타나는데 이 연결이 개인적으로는 조금 느끼했다. Sculpin (스컬핀) 병제품을 마셨을 때와 조금 비슷한 느낌. 물론 홉의 인상은 이디엇 IPA가 조금 더 강한 편. 개인적으로는 입에 머금었을 때 종합적으로 느껴지는 맛의 팔레트가 굉장히 풍성해서 마음에 들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쓴 맥주를 좋아함에도 불구하고 이 맥주의 쓴맛은 뭔가 적응하기가 힘들었으며 다 마시고 한 잔 더 주문하기에는 조금 부담스럽게 느껴졌다.


'테이스팅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d Seal Ale (Tap)  (0) 2014.07.15
Caldera Pale Ale (Tap)  (0) 2014.07.14
Idiot IPA (Tap)  (0) 2014.07.13
Black Marlin (Tap)  (0) 2014.07.12
Dad's Little Helper Black IPA (Tap)  (0) 2014.07.11
Redhook ESB  (0) 2014.07.10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