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gunitas Little Sumpin' Sumpin'

Posted by 김밖사
2014.10.09 10:45 테이스팅 노트
  • 이름: Lagunitas Little Sumpin’ Sumpin  (라구니타스 리틀썸핑썸핑)
  • 생산: Lagunitas Brewing Company (미국 캘리포니아)
  • 장르: Wheat Pale Ale
  • ABV: 7.5%
  • 쓴맛: 64 IBUs
  • 특이사항: 밀 50% 이상의 몰트와 미국 홉 다량 사용


  • 색: 어두운 금빛 노란색. 생각보다 맑은 바디를 가졌으며 거품은 풍성하게 형성되고 유지력도 상당히 좋은 편이다.
  • 향: 오렌지 시럽과 같은 시트러스하면서도 열대과일스럽고 달콤한 향이 상당히 풍성해서 굳이 코를 가져다 대지 않아도 느낄 수 있을 정도이다. 솔과 같은 진득한 향과 더불어 후추같은 매운향도 적절하다. 몰트향은 두드러지지 않지만 가볍게 밀 몰트의 존재감을 느낄 수 있는 정도로 감지된다.
  • 맛: 일단 밀의 향긋하면서도 가벼운 고소함이 맛의 전개의 베이스를 형성하는 느낌이다. 그 위에 시트러스함, 열대과일과 같은 미국 홉의 존재감이 상당한 수준으로 활약한다. 향과 마찬가지로 솔 및 찡한 매운 기운도 상당한 수준이다. 맛의 팔레트가 빽빽하진 않지만 알찬 느낌을 준다. 참 맛있다.
  • 감: 밀의 존재로 인해 상당히 부드러운 질감을 자랑한다. 도수나 홉의 기운 치고는 바디가 약간 가벼운 편이며 중간 정도의 적절한 탄산을 가졌다.

Lagunitas Little Sumpin’ Sumpin (라구니타스 리틀썸핑썸핑) 을 마셔보았다. 공식 한글 네이밍이 썸핑썸핑이어서 사용하긴 했는데 해외 동영상 리뷰들을 보면 Something Something을 미국발음으로 읽었을 때의 ‘썸움 썸움’ 을 Sumpin’ Sumpin’ 으로 표현한게 아닌가 싶다. 어쨌든, 이름만큼이나 특이한 것이 이 맥주의 장르인데, 무려 Wheat Pale Ale, 즉 밀 페일 에일이다. 미국식 홉을 잔뜩 사용했다는 측면에서 미국식 페일 에일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몰트에 밀을 50% 이상 사용했다. 따라서 보다 부드럽고 가벼우면서도 향긋한 바디감과 함께 즐거운 미국 홉의 개성도 느낄 수 있는 맥주이다. 굉장히 신선하고 굉장히 맛있다. 반드시 마셔보아야 할 최고의 맥주 중 하나라고 감히 추천하고 싶다.


'테이스팅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Alchemy Pale Ale  (0) 2014.10.11
Dead Guy Ale  (0) 2014.10.10
Lagunitas Little Sumpin' Sumpin'  (0) 2014.10.09
Lagunitas Pils  (0) 2014.10.08
Bouncy House IPA  (0) 2014.10.07
Fall Hornin' Pumpkin Ale  (0) 2014.10.06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