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d's Little Helper Black IPA (Tap)

Posted by 김밖사
2014.07.11 14:00 테이스팅 노트
  • 이름: Dad’s Little Helper Black IPA (대즈 리틀 헬퍼 블랙 IPA)
  • 생산: Rogue Brewery (미국 오레곤)
  • 장르: Black IPA
  • ABV: 6.8%
  • 쓴맛: 92 IBUs
  • 홉: Newport (미국), Chinook (미국), Cascade (미국)
  • 특이사항: 밀이 들어갔으며 색깔을 내기 위해 색소를 첨가함.


  • 검은색. 거품이 조밀하면서 풍성하게 형성되며 유지력은 좋은 편이다.
  • 시트러스한 홉의 향과 커피와 같은 몰트의 향이 적절히 섞여 풍긴다. 시트러스한 향은 금세 휘발하는 느낌이었다. 과일스러운 효모의 향취도 상당 부분 느낄 수 있었다.
  • 맛에서는 살짝 리치, 망고스틴과 같은 인상의 열대과일 같으면서도 맵고 쌉쌀한 인상의 홉이 첫째로 느껴졌다. 커피, 다크초콜릿과 같은 검은 맥주의 맛에 충실하지만 이어지는 견과류의 인상이 더 마음에 들었다. 이후 씁쓸함이 상당히 밀려오지만 진득한 몰트 때문인지 거칠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맥즙의 농도가 진해서 튀지 않게 잡아주는 느낌.
  • 담백하면서도 부드러운 질감을 가졌는데 상당히 괜찮았다. 아마 밀 몰트에서 비롯한 질감같다. 탄산은 살짝 적은 편.
  • 씁쓸함과 함께 견과류의 인상이 여운으로 남았다.

같은 장르의 Libertine Black (리버틴 블랙) 과 비교하자면 다양한 홉을 사용한 만큼 홉 풍미가 역시 더 복잡하고 맥즙 농도가 더 진해서 진중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화사한 인상은 리버틴 블랙 쪽이 낫지 않나 싶다. 시트러시함이나 솔 (piney) 스러움을 충분히 느끼지 못한 게 아쉽다. 약간은 Black IPA (블랙 IPA) 장르에서 기대했던 몰트와 홉의 묘한 조화는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Porter (포터) 의 인상을 더 강하게 받았다. 하지만 Rogue Brewery가 즐겨 사용하는 오레곤 지역 Newport 홉의 끈적하면서도 씁쓸한 기운을 즐겁게 느낄 수 있는 괜찮은 맥주라고 생각한다.


'테이스팅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Idiot IPA (Tap)  (0) 2014.07.13
Black Marlin (Tap)  (0) 2014.07.12
Dad's Little Helper Black IPA (Tap)  (0) 2014.07.11
Redhook ESB  (0) 2014.07.10
San Miguel Pale Pilsen  (0) 2014.07.09
West Coast IPA  (0) 2014.07.08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