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bãr Bok

Posted by 김밖사
2014.06.13 14:00 테이스팅 노트
  • 이름: Barbãr Bok (바버 복)
  • 생산: Brasserie Lefèbvre (벨기에 퀘나스트)
  • 장르: Belgian Strong Ale
  • ABV: 8.5%

보정에는 한계가 있다.

쥐포가 서서히 존재감을 드러낸다.

플래쉬를 켜고 시도해보았으나 결과물은 특별히 나아지지 않았다. 쥐포가 더 가까이 왔다.

따르는 것 마저 실패했다. 맥주에게 미안한 적은 처음이었다.


  • 검은색이긴 한데 완벽하게 새까맣지는 않은 게 뭔가 콜라색(?) 같다고 느꼈다. 거품 생성이 기똥차고 조밀하며 유지력도 좋았다.
  • 첨가되었다고 안내하고 있는 고수향과 꿀향이 상쾌하게 풍기며 연유와 같은 느낌의 효모 향취를 느낄 수 있었다.
  • 무언가 요거트와 같은 인상 이후 Belgian Strong Ale (벨지안 스트롱 에일) 장르의 전형적인 그레이프/베리류의 과일스러움이 전개되며 끝맛에 이르러 알코올이 알싸하게 다가오며 씁쓸함을 남긴다.
  • 살짝 무거우며 찐득한 느낌을 주지만 여느 벨지안 스트롱 에일처럼 묵직하고 목넘김이 부담스럽다는 느낌은 많지 않았다. 탄산은 약간 적은 편.
  • 벨지안 스트롱 에일의 달달한 맛과 함께 알코올의 씁쓸함이 여운으로 남는다.

약간은 정신 없는 상태에서 계획 없이 마시게 된 Barbãr Bok (바버 복) 이다. 계획 없이 충동적으로 마시기에는 확실히 조금 부담스러운 스펙을 가졌고, 지금 생각해보니 진득하게 시음평을 남기지 못한게 조금 안타깝다. 어두운 펍이라 조금이라도 인증 사진의 모습을 남기고자 꽤나 노력했고 이래저래 다양한 시도를 해 보았지만 번번히 실패하고 옆에 쥐포 안주의 모습만 영 선명하다. 어쨌든, 바버 복은 재료 선택의 다양성이 보장되었던 벨기에 맥주의 좋은 예라고 생각된다. 고수, 광귤과 함께 꿀이 첨가되어 기존의 맥주에서 쉽게 느낄 수 없는 인상을 주는데 전반적으로 조화를 잘 이루어냈다고 생각된다. 다시 말하면, 벨지안 스트롱 에일의 특징을 기본 바탕으로 가져가면서 특별한 개성을 잘 살린 맥주라고 생각된다. 개인적으로 요거트와 같은 느끼함이 조금은 불편하게 와닿아서 깊은 감명을 받지는 못했다.

'테이스팅 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Punk IPA (Tap)  (0) 2014.06.15
5 A.M. Saint  (0) 2014.06.14
Barbãr Bok  (0) 2014.06.13
Hite  (0) 2014.06.12
Wild River  (0) 2014.06.11
Chimay Blue  (0) 2014.06.10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