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장르 소개: Märzen 맥주

Posted by 김밖사
2014.07.07 14:00 맥주 상식
본 글은 <맥주, 문화를 품다> (무라카미 미쓰루 저, 이현정 옮김, 알에이치코리아) 의 내용 중 Märzen 맥주의 유래에 대해 설명한 부분을 일부 참고하고 있습니다.

Märzen (메르젠) 맥주의 시초
3월의 맥주 메르젠 맥주의 시초는 맥주 순수령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1516년 독일 바이에른 지역을 중심으로 맥주 순수령이 내려져 맥주에는 물, 보리, 홉만을 사용할 수 있었으며 10월부터 다음해 4월까지만 맥주를 담글 수 있었다. 따라서 매년 3월에는 10월 양조 시작 기간이 오기까지 긴 기간동안 소비해야 할 맥주를 주로 만들었는데 상당히 품질이 좋아 비싸게 팔렸다고 한다.

맥주 순수령을 담은 액자 (사진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worldofjan/4654893969/)


메르젠 맥주의 특징
여름내내 보관해야 하기 때문에 방부 역할을 하는 홉을 보통 맥주보다 많이 첨가하도록 권장하였다고 한다. 또한 비엔나 맥아를 많이 사용하여 붉은 빛이 감도는 것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비엔나 맥주 라고 불리기도 한다. 실제 스타일은 맥집의 진하고 깊은 맛이 홉의 존재감보다 강한 편이다.

메르젠 맥주와 Oktoberfest (옥토버페스트)
독일의 축제라 하면 옥토버페스트 (10월 축제) 를 가장 먼저 떠올릴것이다. 옥토버페스트는 10월에 새로운 맥주를 담그기 위해 3월에 만들어 저장해 둔 메르젠 비어를 전부 마셔버리자며 시작된 축제이다. 지금의 옥토버페스트는 독일의 큼직한 맥주 회사들이 텐트를 짓고 맥주를 제공, 사람들은 북적거리는 텐트 안에서 테이블에 앉아 커다란 잔에 담긴 맥주를 마시는 대표적인 독일의 행사로 발전했다. 메르젠 맥주가 옥토버페스트에 주로 소비되는 만큼 현대에는 메르젠 맥주 자체가 ‘옥토버페스트 맥주’ 또는 ‘축제 맥주’ 로 불리기도 한다.

사람이 참 많다 (사진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trentstrohm/65061533/)

정말이지 많다 (사진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sean_oneill/10211746874/)


다양한 메르젠 맥주
현재 시중에 나와있는 메르젠 맥주 몇 개를 아래 사진들로 소개한다. 한국에서도 구할 수 있거나 아마도 한 번 쯤은 맛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제품들을 주로 리스트하였다.

Samuel Adams Octoberfest (사무엘 아담스 옥토버페스트), 미국 매사추세츠 Samuel Adams (사진 출처: http://www.samueladams.com/craft-beers/octoberfest)

Paulaner Oktoberfest Bier (파울라너 옥토버페스트 비어), 독일 뮌헨 Paulaner Brauerei GmbH & Co. KG (사진 출처: http://www.paulaner.com/our-beer/oktoberfest-bier)

Weihenstephaner Festbier (바이엔슈테판 페스트비어), 독일 프라이징 Bayerische Staatsbrauerei Weihenstephan (사진 출처: http://weihenstephaner.de/en/our-beers)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